Skip to main content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8.1 광고전략 분석

Windows 8.1 Everyware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의 새 운영체제인 윈도우(Windows) 8.1을 우리나라 시간으로 지난 2013년 10월 17일 저녁 9시부터 업데이트를 시작하였다. 이것은 애초에 MS에서 예고했던 18일 업데이트보다 빠르게 시작한 것이다. 이 운영체제는 기존 윈도우 8의 불편한 점을 개선할 버전으로 고객들은 무료로 업데이트 받아서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가 초기 버전을 제외하고 기존에 잘 사용하지 않는 마이너(Minor) 버전을 제품 이름으로 사용하고 있는 점 등 기존 제품과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어 주목할 만하다.

나는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마이크로소프트 제품 출시에 관심을 두지 않을 수 없었다. 또한, 기존 윈도우 8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담당 제품도 있었기 때문에 윈도우 8.1의 출시를 미리 준비하지 않을 수 없었고 프리뷰(Preview) 버전부터 사용하면서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던 중 기술 블로그를 통해 윈도우 8.1 광고도 접할 수 있었다. 본 광고는 윈도우 8.1의 새로운 기능을 충분히 설명하고 있었다. 그렇다고 지루하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오히려 나에게 새로운 제품에 대해 흥미를 끌기에 충분했다. 결국 나는 광고를 몇 번이나 다시 보게 되었다. 그리고 마케팅에 또한 관심을 갖고 있어 본 광고가 어떤 소비자 정보 처리 과정을 거쳐 나의 흥미를 끌게 되었는지도 알고 싶다는 생각을 들게 하였다.

마케팅 소비자의 정보처리 과정은 주로 인지심리학의 연구 성과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자극에 대한 노출, 주의, 지각, 해석, 기억과 인출의 과정을 따르고 있다. 이 중 노출이란 인간이 자극에 물리적으로 접근하여 감각 기관이 활성화된 상태를 의미한다. 노출의 종류에는 의도적, 선택적, 우연적 노출이 있는데 본 광고는 나에게 의도적으로 노출되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검색엔진들은 검색어에 따라 항상 같은 결과만을 보여주지 않는다. 개인화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내가 관심 있을 만한 내용을 우선순위에 따라 보여주기도 하는데[1] 미래학자인 니콜라스 카(Nicholas G. Carr)는 그의 책 'The Filter Bubble'에서 이를 언급한 바 있다. 이것은 코카콜라 광고에서 의도적으로 광고 문구를 넣은 것과는 다른 방법이긴 하지만 사람들이 알지 못하는 사이에 의도적인 목적으로 광고주가 원하는 방향으로 사람들의 행동을 이끌었다는 점에서 비슷하다.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면 광고는 선택적으로 노출되었을 가능성도 있다. 내가 기술 블로그를 방문한 것은 관련 정보를 얻기 위함이었으므로 이와 같은 광고를 보게 된 것은 나의 선택도 일부 작용한 것이다. 정리하자면 내가 본 광고를 보기 까지는 절차는 의도적 노출 방법과 선택적 노출 방법이 결합한 형태이고 광고를 보기 위한 최종 선택은 내가 했지만 선택하기까지의 검색엔진 등의 보이지 않는 의도된 힘이 작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인간은 계속 집중할 수 없으므로 주의를 통해서 자극을 걸러내는 방식을 사용한다. 요크스-다드슨의 법칙(Yerkes-Dodson Law)에 따르면 주의 집중이 지나치게 높거나 낮으면 오히려 정보처리 능력이 반감된다고 했다. 하지만 본 광고는 그리 짧지도 길지도 않은 30초의 광고 시간으로 광고 속 대략 10개의 화면 전환을 가져오고 있다. 한 화면당 대략 3초를 할당하여 충분하면서 빠르게 설명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색상, 화면(타일 이미지) 등을 통일감 있게 적응하도록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전체 시간인 30초가 전혀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또한, 30초 광고가 15초 광고보다 더 긍정적 이미지를 준다[2]는 연구 결과도 찾을 수 있었다.

청각적으로도 타이핑, 클릭(터치) 효과음 등 제품만의 독특한 소리 만들어내 고객으로 하여금 적응도 가능하게 유도하였다. 하지만 내가 다른 사람보다 이 제품에 관여도가 높다는 이유도 내가 더 높은 집중력을 발휘하는 이유가 될 수도 있지만 이런 요소를 배제하고도 전반적으로 내용이 지나치게 간단하지 않고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을 모두 담고 적절한 마케팅 자극을 하고 있다고 느껴진다.

신기함(Novelty)의 요소도 적절히 활용했다고 생각된다. 다른 많은 광고들과는 다르게 본 광고는 모델이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 손가락 정도는 등장하지만, 이것을 모델이라고 생각하기는 힘들다. 하지만 이 손가락만을 통해서 제품의 신기함을 충분히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사람의 첫 인상과 마지막 인상에 해당하는 광고의 첫 프레임과 마지막 프레임에 마이크로소프트 회사 로고를 보여줌으로써 자사 제품임을 고객에게 인지시키고 이미 데스크톱 PC 시장에서 시장 우위를 선점하고 있는 브랜드의 후광효과(Halo Effect)도 기대할 수 있게 해주었다.

지각의 주관성(Subjectivity) 측면에서는 대부분 많은 사람들이 윈도우 제품을 쓰고 있을 것임을 강조하여 한 화면은 기존 윈도우와 유사한 데스크톱 화면, 시작 버튼, 오피스 등을 보여주었고 번갈아가면서 새로운 기능인 타일 화면과 윈도우 8에서 사라진 시작 버튼이 어떻게 추가되었는지, 새로운 스냅뷰(Snapview)로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하는 방법과 다양한 플랫폼 환경에서 어떻게 윈도우가 사용될 수 있는지를 충분히 알려주고 있다. 이를 통하여 고객들이 새 제품에 대해서 흥미를 느낄 수 있게끔 하였다. 비록 생소하고 새로운 환경이라 할지라도 사고 체계, 감정, 신념에 맞는 정보를 더 수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 기대할 수 있다.

가트너(Gartner)에 따르면 2013년 올해는 PC 출하 대 수가 작년 대비 10% 하락한 3억 5,200만 대가 될 것으로 예측[3]한 바 있다. 반면에 모바일 기기는 전년 대비 약 59%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같은 조사 결과로 모바일 운영체제 점유율 중 윈도우는 전체 14% 정도만으로 유지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 바 있다. 이는 대부분 PC 환경의 운영체제에만 집중하고 있었던 마이크로스프트에는 큰 위협 요소가 아닐 수 없다. 따라서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존 태블릿의 비 윈도우 고객에게 신제품이 어떤 장점을 가졌는지 어필(Appeal)할 필요가 있었다. 따라서 광고에 태블릿과 같은 터치 환경에서 가능하다는 것과 광고 마지막에 여러 가지 환경에서 동작할 수 있다는 것을 추가함으로써 지각의 선택성(Selectivity) 측면을 자극하게 했다.

하지만 광고의 모든 면이 효과적인 것은 아니다. 감각 기관이 어떤 자극을 감지할 수 있는 최소한의 강도인 절대 식역(Absolute Threshold) 관점에서 윈도우 8은 이미 기존 윈도우 고객의 사용성을 넘어서는 변화를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아직 윈도우 8 사용자가 전체 사용자의 10.2%(2010년 8월 기준)로 아주 낮은 수준으로 조사[4]되고 있다. 웨버의 법칙(Weber’s Law)으로 윈도우 8은 이미 K의 수치를 넘어선 변화를 가져왔다. 하지만 고객에게 그만큼 효과적이지 않았고 결과적으로 성공적이지 못하였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일 출시된 2012년 10월 이후 1년 만인 2013년 10월 또 다른 업데이트를 했다. 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이번 업데이트인 윈도우 8.1은 윈도우 8 보다 K 수치가 넘어서지 않는 수준임에는 분명하지만 구 버전 윈도우 고객을 아직 모두 수용하지 못했기 때문에 구 버전 보다는 K 수치가 더 커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비록 제품 출시 후 잘못된 점을 뒤늦게 알고 이를 빨리 바로 잡는 건 옳은 일이지만 PC 시장의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지금 이러한 잦은 변화는 회사나 고객에게 많은 부담이 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결론으로 마술을 부리는 듯 시작하는 본 광고를 시청한 고객은 이 제품을 사용하면 간편하고 편리해지며 기존에 사용하던 기능을 모두 새 버전에서도 똑같이 사용할 수 있고 동시에 새롭게 여러 프로그램도 한 화면에서 실행할 수 있으며 같은 제품을 태블릿 등 여러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을 알게 된다. '고객을 위한 가치' 측면에서도 운영체제가 가지는 여러 가지 기능을 일일이 나열하지 않고도 고객이 이 제품을 구매함으로써 얻게 되는 가치를 잘 설명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아쉬운 점도 있는데 그것은 고객이 제품을 구매했을 때 얻을 수 있는 가치 부분을 좀 더 명확하게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이 제품을 구매하면 얼마나 가족들과 더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지? 직장에서 얼마나 더 업무 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지? 학생이라면 캠퍼스에서 학습 능력을 얼마나 더 향상시킬 수 있는지를 부각하는 면도 추가하면 좋을 것이다. 앞으로 이런 부분이 추가된 같은 제품의 다른 광고 편도 기대해본다.


References

[1] "The Filter Bubble." 2011. 20 Oct. 2013 <http://www.thefilterbubble.com/>
[2] "지상파 초 광고 기준초수 TV 30 도입방안 연구 - 한국방송광고공사." 2010. 20 Oct. 2013 <http://www.kobaco.co.kr/comm/download.asp?file_nm=7_%C1%F6%BB%F3%C6%C4%20TV%2030%C3%CA%20%B1%A4%B0%ED%20%B1%E2%C1%D8%C3%CA%BC%F6(%C7%D1%C0%BA%B0%E6).pdf&file_flag=lcStudyData>
[3] "Gartner Says Worldwide PC, Tablet and Mobile Phone Shipments to ..." 2013. 20 Oct. 2013 <http://www.gartner.com/newsroom/id/2525515>
[4] "OS Statistics - W3Schools." 2007. 20 Oct. 2013 <http://www.w3schools.com/browsers/browsers_os.asp>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 기술 정리

1.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이란?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해서는 현재 매우 다양한 정의가 존재한다. 이 중 몇 가지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정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은 다양한 클라이언트 디바이스에서 필요할 때 언제든지 인터넷을 이용한 공유 풀에 있는 서버, 스토리지, 어플리케이션, 서비스 등과 같은 IT 리소스에 쉽게 접근할 수 있게하는 모델이다.

또 다른 정의로는 서로 다른 물리적 위치에 존재하는 컴퓨터들의 리소스를 가상화 기술로 통합해 제공하는 기술이라고도 생각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의 개념을 이해는데 세일즈포스닷컴(www.salesforce.com)[1]이 만든 이 동영상[2]이 전반적인 이해를 돕는데 매우 유용하다. 아래 그림은 여러 대표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들의 사용 예를 보여주고 있다.



1.1. 클라우드 컴퓨팅의 장점[4]

사용자가 자신의 필요에 따라 무한정의 컴퓨팅 자원을 사용할 수 있다는 환상(Illusion)을 제공한다. 그러므로 사용자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제공하는 계획을 미리 세울 필요가 없다. 사용자는 작은 시스템으로부터 시작할 수 있고 시스템 자원에 대한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시스템 자원을 증가시키면 된다. 필요에 따라 짧은 시간을 단위로 (예를 들어 프로세서를 시간 당 또는 스토리지를 날짜 당) 사용하고 비용을 지불하면 되고 필요가 사라지면 자원을 더 사용하지 않을 수 있다.

1.2. 기존 클라우드 컴퓨팅 사례1.2.1. 아마존
EC2(컴퓨팅 서비스)Auto Scaling(자동으로 서버 생성 가능)Elastic Load Balancing(소프트웨어 로드벨런싱 기능)CloudWatch(모니터링 정보 제공)Amazon Elastic Block Store(EBS, 빠르고 안정적인 스토리지)Amazon Simple Storage Service(Amazon S3, 스토리지 서비스)SimpleDB(데이터베이스 서비스)
1.2.2. 구글
GFS(구글파일시스템, 대용량 파일 처리 가능 시스템)MapR…

규칙기반 전문가 시스템 (Rule-based expert system)

컴퓨터로 어떤 일을 시킬 때 보통은 명확한 규칙에 따라서 처리하게 된다. 그 이유는 아직 컴퓨터는 인공지능을 갖지 못하였다. 인간처럼 여러 가지 지식과 현상을 조합해 사고하지 못한다는 말이다. 그 때문에 사람이 컴퓨터의 능력을 이용해 어떤 일을 처리할 때는 일련의 규칙이 필요했다. 예를 들면 IF … Then … Else로 표현되는 규칙을 적용하는 것이다.

하지만, 실생활의 문제들은 이것들도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이 너무 많다. 인간이 생각하는 거의 모든 것들이 이런 모호함의 집합이다. “오늘 날씨 너무 덥다. 시원하게 에러컨좀 틀어!”라고 했을 때 “너무 덥다.”, “시원하게” 등의 말들은 컴퓨터가 처리할 수 없는 것들이다. 몇 도로 온도를 유지했을 때 시원하다고 느끼는지 컴퓨터 자체만으로는 알 수가 없다. 컴퓨터는 정확히 수치화된 데이터만 가지고 처리하는 기계이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들을 처리하는 여러 방법의 하나인 규칙기반 전문가 시스템(Rule-based expert system)에 대해 얘기해 보겠다.

이처럼 컴퓨터가 처리해야 하는 문제들은 어떤 분야의 전문가가 처리하던 것을 컴퓨터가 대신하는데 의미가 있다. 나는 이것을 전문가의 지식을 처리한다고 정리한다. 그리고 전문가라고 불리는 사람들은 어떤 지식에 대해 규칙을 만들 수 있는 사람이고 규칙이란 앞서 얘기했던 대로 IF … Then … Else 형태로 표현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규칙기반 전문가 시스템은 관련주제에 지식이 풍부하고 관련 문제를 푸는데 능숙한 주제 전문가(domain expert), 전문가 시스템을 테스트하고 규칙을 추론할 수 있는 지식공학자(knowledge expert), 전문가 시스템의 개발 리더인 프로젝트 관리자(project manager), 프로그래머(programmer) 그리고 최종사용자(end-user)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규칙기반 전문가는 기반지식(knowledge base), 데이터베이스(Database), 추론 엔진(Interface engine), 해설설비…

인터넷이 우리 사회에 미치는 영향

믿기 어렵겠지만 몇 년 전만 해도 간단한 정보를 검색하기 위해선 백과사전이 필요했고 적은 분량의 백과사전에서 찾을 수 없을 땐 도서관에 가야 했고 또 작은 도서관에서 찾을 수 없을 땐 좀더 큰 도서관으로 가야 했었다. 과연 지금의 중학교, 고등학교 학생들은 과연 몇 명이나 이래야만 했던 사정을 이해해줄지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는 사정이 달라졌다. 인터넷의 등장으로 예전처럼 정보검색에 수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지 않아도 더 쉽게 더 좋은 자료를 검색할 수 있고 그를 여러 가지 형태의 미디어로 접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예전에 ‘팀 버너스 리(Tim Berners-Lee)’ 가 처음으로 구체적으로 주장했던 하이퍼미디어(Hypermedia)와 그로 이루어진 인터넷으로 인해 우리 생활은 많이 변화했고 또 이제는 없어서는 안될 것으로 멀티미디어 환경으로 진화해 왔다는 사실은 아무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사실 인터넷의 등장만으로도 우리에겐 막대한 영향을 끼쳤다. 하지만 여기서 인터넷의 멀티미디어로서의 역할을 배제한다면 그 영향력을 전부 얘기하지는 못할 것이다. 멀티미디어로서의 인터넷은 위에서 얘기한 것처럼 빠른 정보검색은 물론이고 보다 효율적인 방법으로 정보전달의 기능을 가지고 있다.

대학교 1학년 때 처음 컴퓨터를 공부할 때 일이다. 네트웍에 대해 공부하고 있었는데 마침 네트웍을 설명하고 있는 동영상을 인터넷에서 발견했다. ‘The dawn of the Net’ 이라는 동영상 이였는데 네트웍 패킷이나 라우터, 라우터 스위치 등등 전체적인 네트웍에 대해서 알기 쉽게 설명한 동영상이었다. 이 동영상은 너무 쉽고 직관적이어서 누구라도 이것을 본 사람이라면 네트웍에 대해 모두 안 것 같은 착각을 하게 만들 정도였다. 하지만 대략적인 네트웍에 대해서 안다고 해서 전문가가 되었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간단해 보이는 현상 뒤에 숨겨져 있는 지식들을 모두 이해하고 설명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전문가라 부를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멀티미디어적인 환경은 대부분에 사람들에게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