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Blog

스티브 잡스(Steven Jobs)의 우주관

I want to put a dent in the universe.
위에 '나는 우주에 영향을 미치고 싶다.'라는 말은 스티브 잡스(Steven Jobs)가 최초의 GUI 환경 개인용 컴퓨터인 '리사(Lisa)'프로젝트에 돌입하면서 개발팀에게 한 말이다. 정말이지 스티브 잡스의 업적은 우주에서도 알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놀랍고 위대하다. 그는 때로는 돌출적인 행동을 하기도 하였지만 일할 때에는 원리원칙주의자이고 때로는 가벼운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프레젠테이션을 할 만큼 개성적이며 권위주의 타파에 힘쓰기도 하였다.

스티브 잡스는 너무나 잘 알려진 대로 굴곡 많고 화려한 인생을 살고 있다. 그는 애플컴퓨터(Apple)의 설립자이지만 그가 추진한 리사(Lisa)프로젝트의 실패 이후 해고당하게 된다. 그 후 넥스트(Next)사를 설립하였고 비록 성공하지는 못했지만, 세계 최초의 객체지향 운영체제를 만들었다는 업적을 세웠다. 그는 또 한 번의 실패에 포기하지 않고 픽사(Pixar)를 설립하였고 그 유명한 최초의 장편 3D 애니메이션인 '토이 스토리(Toy Story)'를 탄생시켜 영화계에 일대 충격을 가한다. 결국에 그는 성공한 것이다. 이런 그의 성공은 여기에서 멈추지 않는다. 그는 결국에 해고당한 지 12년 만에 애플 CEO로 다시 복귀하게 되었고 혁신적인 상품인 아이맥(iMac)을 개발해 현재 애플을 적자에서 흑자로 바꾸어 놓았다. 아직도 그는 iPod 과 iTunes를 통해 아직도 애플을 꾸준히 성장시키고 있다.

스티브 잡스가 성공한 이유는 그가 자신의 처한 상황을 받아들이고 그것을 이겨내려고 노력한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실제로 그의 명연설 중 하나로 꼽히는 스탠퍼드 대학(Stanford University) 졸업식 연설에서 '당시에는 몰랐지만, 애플에서 해고당한 것은 제 인생 최고의 사건임을 깨닫게 됐습니다.'라고 회상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그는 '그 시기가 자유를 만끽하며 내 인생의 최고의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는 시기였다.'라고 덧붙여 말함으로써 오히려 그런 상황을 잘 이겨냈을 뿐 아니라 그것을 넘어 그런 상황을 즐겼음을 알 수 있게 해준다.

대부분 사람이 실패나 어려움이 닥쳤을 때 쉽게 포기하는 이유는 그런 어려움 속에서 자신이 얼마나 더 강해질 수 있는지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어떤 일이든지 아무 어려움 없이 얻어지는 것은 없다. 처음으로 자전거 탔을 때를 생각해보라. 당신은 균형을 잡지 못해 뒤에서 잡아주지 않는다면 도저히 자전거를 타지 못할 것 같다고 생각했을 것이고 어떤 사람들은 그런 시기에 아예 자전거 타는 것을 포기하기도 하였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결국 이겨낸 사람들은 이내 머지않아 능숙하게 탈 수 있을 뿐 아니라 만약 누군가 또다시 뒤에서 잡아주려고 한다면 귀찮고 거치적거려서 오히려 타는데 방해만 될 뿐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결국, 어려움을 이겨낼 때 처음에는 불가능해 보였던 그것을 해내는 강해진 자신을 확인하게 되는 것이다.

기업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맥킨지(mckinsey) 컨설팅의 조사를 따르면 기업평균수명은 점차 감소해 현재 15년 정도까지 줄어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와 상반되게 신기하게도 기업이 30년 이상 지속한다면 경영성과는 월등하게 좋아진다는 결과도 있다. 즉, 기업이 지속한 이후 20년 정도에 가장 낮은 경영성과를 이루다가 30년 이후에 다시 성과가 좋아지는 '스마일 커브(Smile Curve)' 현상을 볼 수 있다고 한다. 기업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어려움을 이겨낼 때 더욱 뿌리가 단단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것이다.

수년 전 지금 회사로 이직하기 이전 조그만 소프트웨어 회사에 다녔었다. 처음 몇 달간은 회사 상황이 나쁘지 않았으나 점차 경영 악화로 상황이 안 좋아지기 시작했고 나는 그런 모습을 가까이서 끝까지 지켜봐야만 했었다. 이윤 추구를 목적으로 하는 회사라는 조직이 원래 목적을 이루지 못했을 때 주위 사람들을 얼마나 힘들게 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몸소 체험한 시기였다. 그 당시 상황이 나를 너무 힘들게 해 두 번 다시 겪고 싶지 않지만 나에게 약이 되었던 소중한 경험에 감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