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Blog

이기는 습관

인생도 비즈니스도 습관을 통해 결정 짓게 된다. 동사 형 조직, 프로 사관학교, 지독한 프로세스, 채화된 마케팅적 사고, 규범이 있는 조직문화, 집요한 실행력을 통해 이기는 습관을 가질 수 있다.

‘동사형’ 이란 단순한 움직임을 일컫는 것은 아니다. 목적도 체계도 없는 것은 진정한 동사 형 행동이 아니다. 내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어디로 가고 있는지를 뚜렷하게 인식하고 주도적으로, 실질적으로 수행하는 것이 참다운 동사 형 행동인 것이다. 내가 맡은 일에는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고 항상 뜨거운 열정을 가지며 시간을 아끼고 효율적으로 사용하기를 노력하고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동사 형이라고 할 수 있겠다.

세상은 절대적으로 잘하는 사람 보다는 남들보다 조금만 더 잘하는 사람을 원한다. 남들보다 더 잘하기 위해서는 남들보다 더 노력해야 하는데 여기에는 약간의 괴로움이 추가된다. 한 뼘 차이는 사소해 보이지만, 그것이 바로 인생의 커브를 바꾸어놓는다. 인생도 비즈니스도 자신을 어떻게 마케팅 하느냐에 달려있다. 운이 없어 성공을 못한다는 변명 보다는 끊임없이 내 몸값을 올리기 위해서 노력하는 자에게 성공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다. 간단한 제안서일지라도 내가 만들 때 스페셜 제안서가 탄생해야 하고 회사를 일하면서 배울 수 있는 그런 공간으로 재 탄생시켜 항상 자기 자신의 능력을 향상 시키도록 노력해야 한다.
프로세스, 룰, 시스템이 확실히 구축되어 있다면, 그 어떤 사람이 들어오더라도, 또 어떤 위기상황에 맞닥뜨리더라도 흔들림 없이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다. 1+1=2가 아니라 10이나 20이 될 수 있는 것이 바로 프로세스의 힘이다. 프로세스는 누구나 보고 쉽게 이해할 수 있어야 하고 그로 인해 지식이 공유되고 역량이 상향 평준화를 이룰 수 있도록 되어야 한다. 목표는 원대하게 정하고 평가는 냉혹하게 할 수 있는 프로세스도 필요하고, 현상들을 잘게 쪼개서 분석할 수 있는 능력과 실패를 가장 좋은 교재로 삼을 수 있게 하는 실패노트를 작성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

개발이나 기획을 담당하는 사람이든, 인사와 관리를 담당하는 사람이든, 재무를 담당하는 사람이든, 누구라도 모든 생각과 의사결정의 채널을 고객감동의 주파수에 맞추어야 할 것이다. 마케팅 부서가 기업 전체는 아니지만, 기업 전체가 마케팅 부서가 되어야 한다. 탁상공론 보다는 항상 현장에서 문제를 찾고자 하는 행동이 있어야 하고, 고객의 작은 소리에 귀를 기울일 수 있는 조직이 성공하는 조직이 될 것이다.

규율이 없는 자유는 방종에 불과하고, 책임이 없는 창의는 방만함에 불과하다. 인간이란 누구든 자기중심적인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어서 규칙이나 규범이 없으면 제 편한 대로 하려는 본성이 튀어나오기 마련이다. 항상 즐거운 마음을 가지면서 회사에 규율을 잘 지키고 짧게는 하루, 일주일 길게는 한달, 일년을 전략적으로 살아감으로써 성과를 달성할 수 있는 조직이 될 수 있을 것인지도 결정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기는 습관에서 가장 중요한 항목은 바로 ‘집요함’이다. 똑 같은 정보를 접하더라도 전혀 다른 산출물을 만들어 낼 수 있는가가 바로 집요함의 차이인 것이다. 성실함과 겸손함으로 자신을 낮출 줄 알아야 하며 잘하는 사람을 무조건 따라 하든 배움을 청하고자 하는 집요함이 필요하다. 모든 이에게 하루 24시간은 모두 동일하겠지만 어떤 사람은 50%만 향유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어떤 사람은 300%, 500%향유하는 사람이 있다. 이것이 바로 집요함의 차이인 것이다. 집요한 만큼 보이는 삶의 이 끈질긴 법칙을 자기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Labe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