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Blog

소프트웨어의 요구사항

소프트웨어 개발자(software developer)로써 일을 하다 보면 기획자와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된다. 여기서 기획자란 말은 소프트웨어의 요구사항을 만들어내는 사람이라고 봐도 좋겠다. 혹은 드물겠지만 기획자라고 부를 만한 사람이 없다면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사용자를 떠올리기 바란다. 요구사항을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개발자를 곤혹스럽게 하곤 한다. 그것은 근본적으로 개발자가 하고 싶지 않은 일을 시키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개발자는 성능을 중시하고 코드가 얼마나 간결한지를 중시하곤 하는데 복잡한 요구사항들은 이런 코드를 지저분하고 복잡하고 느린 모습으로 바꾸곤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신의 소프트웨어가 살아 있는 한, 자신의 소프트웨어를 사용해주는 사용자가 있는 한, 요구사항이 있는 한 이러한 일은 끊이지 않을 것이다.

같은 요구사항이라도 기획자에 손을 어떻게 거치느냐에 따라 어렵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이 있는 반면 간단하면서 빨리 끝낼 수 있는 일도 있었던 것을 많이 보아왔다. '실력 있는 개발자라면 오래 걸리는 개발도 쉽게 끝낼 수 있을 않느냐?' 라고 반문하실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건 실력하고는 별개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나의 경험을 비춰 봤을 때 똑같은 기능이라도 어떤 기획서는 작업하기 쉬웠던 반면에 어떤 기획서는 작업하기 힘들었던 적이 분명히 있었기 때문이다. 이것은 기능의 많고 적음을 얘기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어려운 기획서의 가장 큰 부분은 기존에 이미 요구돼있던 기능의 기본적인 틀의 변경이 여러 번 번복되어서 가해지는 부분이다. 한번 이렇게 바꿔보고 또 아니다 싶으면 다르게 바꿔보는 식이다.

이것이 어려운 이유는 간단해 보이는 요구사항일지라도 소프트웨어 설계 전체에 대한 수정이 가해져야만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웹 어플리케이션을 예로 들면 대부분 데이터베이스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그것의 설계에 기초 하는 것들이 많기 때문에 데이터베이스의 설계가 심하게 변경 되어야만 했을 때 데이터베이스 레이어(Database layer)부터 프레젠테이션 레이어(Presentation layer)까지 수 많은 부분들이 변경되어야만 한다. 기획자는 기존 요구사항에 대한 수정 또는 요구사항 번복에 대해 충분히 신중해야 할 것이다. 사실 이것이 내가 실제로 일을 하면서 기획자들에게 가장 불만을 갖고 있는 부분 이기도 하다.

사실 기획자들이 이런 변경에 대한 요구를 끊임없이 해오는 이유는 고객의 요구사항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서 생긴 일이 대부분 이라고 생각한다. 일반 고객들이 바로 요구사항을 만들어내는 상황의 소프트웨어라면 이런 잦은 요구사항 수정에 책임은 요구사항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개발자에게 있다 것이다. 또 기획자에 의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엉뚱한 것을 만들어 내고 있었다면 이것 역시 개발자 책임일 것이다. 그냥 한번 만들어보고 그게 아니면 또 바꾸는 식의 해결방법은 곤란하다. 하지만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

프로토타입(Prototype)을 이용해 해결할 수 있다. 프로토타입이란 어떤 구조물이나 장비에 대하여, 형상이나 설계, 적합성 또는 성능 등을 평가하기 위해 만든 실물 크기의 모형을 말한다.(http://terms.co.kr) 즉, 기획자가(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제대로 모를 때 프로토타입을 빠르게 만들어서 보여주고 ‘이게 맞습니까?’ ,’이 정도면 되겠습니까?’ 이렇게 물어볼 수 있는 것이다. 요구사항이 명확히 파악된다면 그걸 기반으로 더 잘된 설계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다.

또는 그 소프트웨어를 가지고 일하는 사람들과 같이 지내 봄으로써도 해결할 수 있다. 요구사항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이유 중에 하나가 자신의 소프트웨어를 자신이 실제로 써보지 않아서 어떤 것이 어떻게 불편한지 제대로 알지 못해서 일 것이라고 나는 확신한다. 웹 메일 서비스라면 자신이 직접 웹 메일을 써봐야 어떤 점이 업무를 불편하게 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고 게임을 만든다면 직접 그 게임을 해봐야 어떤 점이 재미없는지도 알지 않겠는가?

나는 개발자들이 개발에만 열중할 것이 아니라 고객(또는 요구사항을 만들어내는 기획자)과 소통하는데 더 노력을 기울일 것을 권하고 싶다. 이것이 바로 자신의 소프트웨어를 성공 시킬 수 있는 진정한 one way 인 것이다. 코드가 깔끔한 소프트웨어라고 성공하는가? 자신의 소프트웨어가 사용하기 불편한 대신 코드가 깔끔하다고 광고할 생각인가? 심지어는 버그가 많은 소프트웨어가 다른 경쟁 업체들을 제치고 성공하기까지 하는 이유는 바로 요구사항을 다른 경쟁 업체들 보다 제대로 파악했기 때문이 아닐까?